가까운 미래를 만났다, 자율 주행 자동차

신나는 체험으로 신기술을 즐깁시다!

>

>

국립대구과학관에는 최근 핫한 전시물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예약도 되지 않고, 별도 비용을 내지 않고, 오직 시간당 선착순으로만 이용할 수 있지만, 막상 때가 되면 “매진”이 됩니다. 수용 인원의 한계가 있어 금방 차 버리는 단연 최고의 유행 프로그램, 즉 자율주행차입니다. 과학관 밖에서 실제로 자동차를 타느냐고요? 그렇지 않습니다. 그럼 실내주행? 그러려면 너무 공간이 필요할 거예요. 그렇기 때문에, 실제의 자동차를 타는 것 같은 리얼리티 100%의 가상 현실을 이용한 자율 주행 자동차 체험이 있습니다. 이 체험은 유아의 유행을 독점하여 상당한 순발력이 아니면 시간당 몇 명의 한정인원에 들어가는 것은 정말 어렵습니다.

>

매 시각 줄이 길게 서 있지만 대부분의 아이들로 얼굴에는 기대감이 가득하고 들뜬 표정입니다.

>

>

체험은 반드시 보호자를 동반해야 합니다. 진동이 과도한 충격이 있어서, 아이들이 혹시나 놀라 과도한 겁이 있거든요. 저도 오랜 기다림 끝에 마침내 탑승하게 됐는데 내용과 천신만고 끝에 탑승한 감정이 남달랐습니다. 과학관 역사상 가장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근데 타보니까 역시 ‘지굿!’이었어요.

>

프리 주행 차량의 운전석에는 발로 밟는 브레이크 본인의 가속 페달은 전혀 없습니다. 핸들만 하본으로 깔끔하게 앉아 있어 핸들을 잡고 운전하네요. 본인, 실제로 운전도 안 한다. 자동차가 마음대로 주행하기 때문에 자율 주행이라고 하는 것이 아닙니까. 운전석에 앉으면 설레는 상념으로 무슨 멘트가 멋지게 자신에게 와서 부드러운 진동과 함께 출발한다. 운전 목적은 칭구를 만본인에게 가는 길이라는 설명이 본인입니다. 이렇게 차는 새것이 달리고 갈림길에 닿으면 스스로 방향을 찾아 십점 더 달립니다.

>

그러다가 갑자기 비포장 도로가 튀어나와 버리고 말았습니다. 앞에서 교통문제가 스스로 길이 막혀 돌고 있는데 하필이면 그곳이 음울한 비포장도로라니. 그러면 운전기사에게 안내를 해줍니다. 앞으로는 비포장도로라서 운전자가 운전해야 할 겁니다. 그러면 운전자는 운전대를 잡고 길에서 친국어가 무너지지 않도록 조심해서 핸들을 돌리지 않으면 안 되겠네요. 대부분 아이들이기 때문에 잘 되지 않지만, 길거리에서 친국어 자서의 진동과 경고음을 느끼는 것도 매우 즐겁습니다. 아이들이 제일 좋은 차의 운전게이지 같거든요. 길을 친국어일수록 재미있다는 것 다들 아시죠?

>

그렇게 비포장도로를 빠져나와 본인이 돌아오면 다시 도로를 10배나 달려 목적지 약속장소에 닿는다. 신 본인은 축하 sound와 함께 운전이 끝나는 게 본인인가요? 약 5분간의 짧은 체험이 끝난 것인지, 한번 더 기대가 “다시 타고 싶다”입니다. 어른 기자도 하는데 아이들은 어떨까요? 이렇게 긴 줄이 거의 매일 줄을 서 있는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

운전석이 본인의 각종 장치도 정예기 고퀄리티인 데다 화면 구성, 스피커 사운드까지 정예기 실감이 본인인지 관심진진할 겁니다. 과학관이 조금만 더 노력해 두 대라도 놔두면 이렇게 힘들게 기다리지 않아도 될 텐데라는 불평이 나올 정도입니다. 과학관의 모든 체험을 통해 단연 최고의 즐거움을 얻을 수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나쁘지 않은 체험입니다. 실제와 같은 진동, 운전의 감정은 어떤 하본인도 빠뜨릴 수 없습니다.

>

가까운 장래에 자율주행 자동차는 상용화됩니다. 아직 기술이 완전하지 않기 때문에 안타까운 사고도 생기고, 생각대로는 되지 않지만, 그 중 모든 의문은 과학의 힘으로 해결될 것이고, 다음 세대부터는 운전이라는 것을 하지 않는 시대가 될지도 모릅니다. 완벽한 자율주행을 경험하는 미래 세대에게 자율주행 체험은 어떻게 보면 필수가 아닐까요? 알맹이는 재미있어서 추천해요.다만 언제나 기쁘지 않고 사람이 많아서, 기회는 좀처럼 잡을 수 없습니다. 대구시민이 몇백만 명인데 택무과소평가하는 거 아니야? 과학관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합니다.

>

과학관은 자율주행차를 확충하라, 확충하라! <삭제 예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