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정체 구간을 알려주는 서비스가 있다!? 고속도로에 직접 본인가서 사용해본 후기!!

지난 2016년 7월 17일, 영동고속도로 봉평터널 연쇄 추돌사고를 기억하시나요? 대형 버스가 순식간에 속도를 줄이는 승용차들을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후방추돌해 4명이 사망하고, 37명이 부상을 입은 문제이었습니다.

>

순간 발생하는 정체에 대비하지 못했던 것과 함게 졸소리이 더해져 발생한 문재인데요. 이밖에도 논산천안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 남해고속도로, 중앙고속도로 등 우리나라 주요 고속도로의 정체구간에서 빈번하게 교통문재가 발생하고 있읍니다.​행정안모두는 고속도로 정체구간의 차량 추돌사그러므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국한도로공사 및 내비게이션 운영사와 협력해 지난 4월 24일부터 「고속도로 정체 알림 서비스」를 시행했읍니다.

>

「고속도로 정체 알림 서비스」는 정체귀취 발생 시 한국도로공사에서 정체정보를 고속도로 교통관리 시스템에 입력해 차량 내비게이션을 통해 즉각적으로 표출되는 방식으로 운영됍니다. 내비게이션의 sound성 및 경고sound으로 운전자에게 각성 효과를 줘 인명피해를 감소시키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

기존의 내비게이션은 급격한 정체가 발생하더라도 큰 경고소음이 없었는데요. 전방주시 중, 정체가 발생하면 급하게 브레이크를 후, 비상등을 켜 다소음차에게 주의를 줘야했읍­니다. ​제동이 어려운 대형트럭이자신 버스가 다소음에 따라오게 된다면 심히 불안감을 가질 수밖에 없었죠. 「고속도로 정체 알림 서비스」는 이런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었습니다.​

>

우선적으로 어린이본인비와 맵퍼스 내비게이션을 대상으로 시스템이 시행됐는데요. 주·night에 맞춰 정체되는 고속도로를 운행하면서 「고속도로 정체 알림 서비스」를 직접 체험해 봤음니다.​

>

대체적으로 소음성이 발발하는 곳은 교통사그러므로 발발하는 구간 이외에 톨게이트 통과 이후 급격한 차로 축소 구간, 터널의 출·입구 구간, 수도권 초입 구간 등이 있었음니다. ​이렇게 정체가 예상되는 곳이 다가오자 내비게이션에서 “도로공사공급 실시간 고속도로 소식입니다니다. 정체구간이 시작됍니다. 추돌에 주의하세요!” 가령은 “전방에 돌발 정세이 있음니다.”라는 경고소음이 발발합니다.​소음성에 맞추어 심히 주위를 살피게 됐고, 전방주시에 집중할 수 있었는데요. 졸소음운전이나 집중을 못하는 순간에 크게 도움이 되었다. ​​더불어 즉각적인 통제도 이어지게 되는데요. 도로공사 순찰차가 정세을 접누구고, 현장에 출동해 정체후미 안전관리를 하게 됍니다.​「고속도로 정체 알림 서비스」가 시행된 지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았음니다. 운영성과를 바탕으로 하반기에는 국민들에게 널리 사용되고 있는 티맵(T-map), 엘지유플러스(LGU+), 네이버 등으로 확대될 계획이라고 해요!

정체로 인해 발생하는 사건, 「고속도로 정체 알림 서비스」를 통해 안전하게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가 되는데요. 하루 빨리 모든 내비게이션에 적용되어 많은 사람들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었으면 좋겠음니다. ​ 「고속도로 정체 알림 서비스」 외에도 졸소음운전, 소음주운전 등은 피하고 앞차와의 안전거리를 확보하는 등 우리 전체를 지킬 수 있는 안전운전 하시기 바랍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