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댄 영화, TV의 1막물 보는 느낌오! 문희 * 배우의 매력에

 

오! 문희 Oh! My Gran, 2020 영화 개봉이 너무 적은 시기라서 당연히 개봉일에 보겠다던 영화 오! 문희를 개봉 3일째에야 봐왔다. 차일피일 미루다 보니 이 영화에 대한 나의 기대와 관심이 꼭 그 정도였던 것 같다. 정말 보고 싶으면 귀찮고 피곤한 게 뭐야~ 목숨을 걸고(!) 개봉일에 조조 사수했는데…

그래서? 공개된 스토리를 보고 예상했던 것과 거의 비슷하게 전개된 데다 처음부터 기대가 크지 않아 그냥 봐 왔을 뿐이다.

아 문희는 가족처럼 지내는 시골 마을, 두원은 엄마 문희, 딸 보미와 함께 평화로운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 문희와 보미가 잠든 것을 확인하고 몰래 유흥을 즐기러 간 두원은 보미가 뺑소니 사고를 당했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는다. 현장 상황이 담긴 CCTV나 블랙박스 영상도 찾지 못한 상황에서 목격자는 치매 환자의 어머니뿐이어서 두원이를 애태우고 있다. 결국 깜빡했어도 단서를 하나씩 기억하는 어머니와 함께 직접 뺑소니범을 찾기로 했는데…

철저히 배우에게 의존한 영화 오 문희의 타이틀 롤인 오문희를 연기한 배우다. 배우의 본래 이름을 그대로 가져왔을 정도로 이 영화는 배우의 능력에 의존한다. 그리고 나문희씨는 너무나 당연하게 그 역할을 훌륭히 소화해냈다. 이 영화 속 치매 환자 오문희의 모습은 다른 영화나 드라마에서나 보던 치매 환자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식상하긴 하지만), 나문희 배우가 연기를 해 그래도 ~라고 볼 수 있었다.

뻔뻔함을 이렇게 자연스럽게 표현하는 배우 투 톱으로 나는 이희준 배우와 곽도원 배우를 꼽고 싶다. “정말 이 둘은 진짜 모습이다~”과 자연스럽게 생각하게 연기를 해내셔서 항상 감탄한다. 그래서 정이 들었다. 이번 영화 오 문희에서도 이희준 배우의 자연스러운 연기는 돋보인다. 치매 때문에 사고를 치는 (!) 엄마를 원망해 가끔 엄한 말과 행동을 하지만 기저에 있는 엄마에 대한 사랑을 그대로 느낄 수 있었다. 실제로 아버지가 되었기 때문일까~딸의 바보스러운 모습도 자연스러웠고.

그리고 기가 막힌 두 배우 가 선보인 모자의 호흡은 기대했던 그대로였다. 뻔히 들여다보이는 웃음&감동 포인트였는데 배우의 매력 때문일까? 무심코 고개를 끄덕여 보고 말았다.

의외로 ‘생’ 얘기 모자가 힘을 합쳐 뺑소니범을 잡는다는 시놉시스를 본 적이 있는데 <오! 문희를 정식 수사로 기대한 것은 아니다. 배경이 농촌이고 코미디를 기반으로 한 영화라 나름대로 작은 사건이겠다. 생각했던 것이다. 그런데 보미는 생각보다 많이 다쳤고(처음엔 의식불명이었다), 나쁜 놈은 내 생각보다 훨씬 나쁜 놈이었다. 마지막 마지막까지 악당이었다!! 그 부분에서 의외로 입담이 강하네! 라고 해서 놀랐는데, 더 놀라운 것은 상을 탄 인물이 너무나 당당하게 (!) 보이는 것이었다. 아마 대부분의 관객이 초반에 범인의 존재를 눈치챈 것이 아닐까 싶다. 수사극으로 보면 아쉽겠지만 온 가족이 함께 보는 영화라고 생각하니까~

엉뚱코미디는… 개봉일에 봐야지, 미리 보고 인스타에 글 올린 분들이 다 멧돼지 얘기하더라고 뜬금없다라는 댓글과 함께. 도대체 뭘까 했는데 직접 보니 나도 같은 말을 할 수밖에 없네. 소동극 느낌으로 웃음을 주고 싶었는데 그래도 그 장면이 왜 필요했는지 난 이유를 모르겠더라. 최면을 유도하는 장면도 마찬가지! 그냥 이쯤에서 한번쯤 개그 포인트가 필요해!라는 생각으로 넣은 ?

그 안에서 빛나는 ‘개’ 연기 우구이스코의 연기 정말 잘하던데!!

(자꾸) 미워도 가족관계야 것을 온몸으로 보여주는 모자 뺑소니 수사극, 영화 오! 바로 문희다.영화라기보다 TV 단막극에 가까운 소소한 이야기였지만(그 중 사건은 좀 강했지만), 배우들의 매력 덕분에 그래도라고 볼 수 있었다.

* 이미지출처 :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