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서나 구글 웨이모 Waymo 로보택시 자율주행차 본격적인 확장에

 “또한 구굴 자율주행차 사업부인 Waymo가 자동차 부품업계, 자동차 소매업계, 사모펀드 등 외부로부터 처음으로 25억2천만달러의 투자를 유치하여 본격적인 확장에 나설 것으로 예상됩니다”구글의 대표적인 자율주행차인 웨이모는 현재 미국 텍사스 피닉스에서 way mone이라는 로보택시를 시범 운영하고 있습니다.휴대 전화에서 택시를 불러 결제하고 평가하는 등의 서비스가 시범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웨이모는 1년 전 약 800명의 직원을 1500명까지 늘렸고, 향후 몇 달간 62,000대의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미니밴 차량을 추가해 재규어 전기 SUV 20,000대에 웨이모 시스템을 탑재하기 위한 계약을 체결했고, 샌프란시스코 공도에서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게다가 Waymovia라는 자율주행 화물 운송 서비스를 위해서 플로리다주의 일부 도시에서 테스트를 실시하고 있기 때문에 캘리포니아주의 일부 지역에서 테스트를 확대할 예정입니다.waymovia는 클래스 8 레벨로 인간 운전사와 같은 운전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합니다.

ABI는 2025년까지 자율주행 시스템이 설치된 무인 자동차가 약 800만 대까지 늘어나고 리서치&마켓은 2030년까지 약 2천만 대의 자율주행 자동차가 가동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습니다.로보택시로 돌아가면 아이러니컬하게도 로보택시의 큰 장점이 기사 인건비를 절약할 수 있다는 것인데, 이것이 다시 사업을 확장하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것입니다.한국을 포함한 어느 나라에서나 택시 업계는 상당수의 근로자들이 종사할 수밖에 없는 사업이므로 로보택시 확충에 따른 일자리 감소가 큰 사회 문제로 인식되고 있으며, 이는 우버와 같은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될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따라서 동굴이나 다른 자율 주행 개발 업체도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동굴은 돈이 없어서 외부의 투자를 받았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아마 향후를 위한 우호세력 확대에 중점을 두고 있는 것 같습니다. 기술의 발전으로 특정 직업군이 없어지고 새로운 직업군이 생기는 것은 당연해 보이지만 없어지는 직업군이 인원수도 많고 조직적 행동이 가능한 노조 등이 조직된 택시나 화물운송 운전사들이면 만만치 않은 사회적 파장이 예상되는 상황입니다.과연 이런 어려움을 극복하고 자율 주행 택시와 화물차가 빠른 시간 시장에서 성공할지 모르겠어요.

***의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만약 머지않은 미래에 전통적인 운전자가 운전할 택시와 로보택시를 동시에 선택할 수 있다면, 어느 쪽을 선택하시겠습니까?안전성을 100% 신뢰할 수 있다면 로보택시를 선택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생각합니다.만약 안전성이 담보된 로보택시가 반값이나 23가격에 서비스된다면 어떨까요?과연 택시기사는 로보택시와 경쟁할 수 있을까요?사람이 필요 없는 무인 점포에 로봇이 커피를 타다가 조리를 하고, 서빙을 하고, 공장에서 로봇이 모든 생산 활동을 하고, 로봇이 택시나 화물차를 운전하면서 인간의 일자리가 점점 없어진다면 인간은 무엇을 하며 생활을 유지할 수 있을까요? 기술의 발전으로 새로운 분야에서 사라진 만큼 동등한 임금이나 동등한 근로조건에서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