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 아프던 편도 염증 확 좋아진 계기

​​​​​

>

기관지가 약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겠지만 한 오랜만에 무리를 한다고 생각하면 반응이 오는 곳이 바로 목구멍에서 그런 곳입니다.특히 저는 어릴 때부터 알던 유리성대라 환절기만 되면 기침을 꼭 하는 것을 시작으로 중독에 빠지고. 몸에 피로감이 느껴지면 더없이 카랑카랑 목소리가 바뀌면서 ww만명에게 제 컨디션이 지금 안좋다는걸 강제로 광고하는 꼴이 되기도 했던 기억이 나지만 학창시절에는 몰라도 저런것들로 인한 진짜 불편은 회사생활을 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내맘대로못쉬는신입인데야근을하려면내의지와는달리딸랑기침에내안에는팀장님이너는됐으니까보통들어가라고할정도였겠지. 진심으로 어마어마하게 됐어요.그것 때문에 첫 직장을 퇴사해서 이대로는 안 될 것 같아서 진찰도 받았는데 이제 만성화가 진행되어 완치는 어렵고 관리가 잘 될 수밖에 없다.알레르기까지 있으니 민감하다는 결론ㅠㅠ그래서 편도의 염증증증세를 앓고 있어서 평소 기관 ii 자신의 호흡 AI에 좋은 소음식을 제대로 먹으라고 했지만 제가 먹어보지 않은 것을 찾기가 더 쉬웠다니… 통째로 국물로 어떤 액체로 마셔도 옛날에 느껴졌던 잃은 인상입니다.테러 자신 옴(진리교)…

>

아는 동창생과 오랜만에 야간섭취 자리에서 이런 하소연을 하고 그 아이가 가르쳐 준 것이 약재 도라지탕이다. 이런건 질리도록 마셨더니 자기 친형도 자기랑 똑같은데 이거 먹고 많이 좋아졌다고… 너희들 강력추천하는 바람에 반은 억지로 사먹고 정착한 케이스야. 결론부터 말하자면, 최근 기위 4개월째 매일 두 번 복용하고 있는 소리동창이 자신에게 알려줬을 때, 이것이 다른 것에 비해 편도염증에 효과가 있는 약인 iH가 이것저것 많이 들었다고 했는데, 그래서인지 첫 식욕이 확실히 내가 먹던 것과 비교해서 진하다는 상념이 강했다.설리전은 달콤한 주스? 맑은 상념이라면 이 색깔도 진하고 마지막 맛도 씁쓸하기 때문에 레알국 필이 강했습니다. 정도는 제 예상대로 큰 변화 같은 건 없었으므로 1박스 바로 처리하려고 먹었는데…2주례 즈움치지과 신고 자신이니까 회사 동료들이 맨 먼저 그렇게 하지만 요즘 상태가 아주 좋다며 간파 야간라면 슐 소리에 분 듯한 이물감 여기저기 떠돌아다니고 심한, 아픔도 수반하는 것이 많았는데 편도 염증 증상이 전혀 자신이 없는 것을 갑자기 깨닫다 청소음치나 후나 후나 후나 후나 후나 후나후나 후나후나 후나후나 후나후나 후나후나 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후나

>

물론 국내산 약도라 iI와 fH 외에도 맥문동 대추 백합 등의 약초가 진하게 들어 있습니다. 이는 여러 가지가 많이 다를 수 있겠지만 자세히 살펴 효능을 보면 진심기관 iI와 호흡 ㄱI, 염증에 좋다는 것은 다 박혀 있다는 것을 새삼 실감하듯 맥문동은 만성적인 ㄱI관 iI염 케어에 매우 도움이 되는 대표적인 재료라고 하나 목을 부드럽게 하고 외부균으로부터 보호하는 기능을 하기 때문에 감기를 예방하기 쉽고 붓거나 편도 염증이 일어나지 않도록 한다.대추는 본래 갖고 있는 성질이 따뜻하기 때문에 자주 먹으면 인체의 면역력을 높여 스테미나, 기력을 회복시켜 염증 등이 나타나도 바로 가라앉도록 대사를 활발하게 해 준다.마지막으로 유리는 주로 폐기종이나 호흡을 하는 기관에 좋기 때문에 가래를 케어하고 성대가 손상되지 않도록 보하고, 목을 잘 쓰는 사람이 먹소리를 좋게 하는, 어쨌든 다방면으로 진정관리에 도움이 되는 것은 모두 들어 있다.뭔가 집중적으로 관리받는 기분으로 먹은 것 같아.

>

본격적으로 자기 생활에 생긴 크고 작은 변화들을 그대로 나열해 보면… 가장 큰 것은 가끔 부어올라 뭔가에 걸린 것 같은 불쾌감을 주었던 것이 싹 사라졌다는 것입니다.심할 때는 병에 걸린 것처럼 편도도 붓고 열도 나곤 했는데, 고론 부분도 최근에는 없고, 활동 반경 자체가 너무 넓어진 고민?원래는 평소 예상했던 대로 예기해도 한 자리 시간이 지나면 목소리 소음가 마탱이가 가고 급격한 피로감과 아늑한 통증으로 약속도 잡지 못한 채 겨우 귀가하기 일쑤였는데. 요즘은 고국도 만나고 나름대로 취미도 만들고 충실하고 편파적인 사람들은 알겠지만 몸이 너무 피곤해지기 때문에 사실 퇴근하면 따로 뭔가를 하기도 합니다. 체력이랄까, 자주 마른 기침에 두통, 귀밑 통증까지 생기면 예기너에게 돌아눕기 직전일 때도 많았는데. 요즘은 그렇게 심해진 적자체가 없는 것도 있고, 뭔가 걸린 듯한 불편함이나 부은 듯한 느낌이 전혀 없이 산뜻한 상태가 유지되는 소음들처럼… 가볍게 사느냐고… ㅜㅜ진작에 조금 공을 들여서 알아보는 것도 좋다는 소소한 후회도 해보고

>

무엇보다 기온이 moning이 되어 공기가 건조한 새벽에 특히 증상이 악화되었던 것이 과인이었고 계속 과인은 기침과 짜릿함 등으로 강제로 기상하는 경우가 잦았습니다.한번 깨면 깊이 잠들지 못하기 때문에 오전까지 억지로 참으며 허겁지겁 출근길에 올랐던 것인데… 그때는 졸음도 잦고 실수도 자주하고 혼났던 주마등이 지나가네요^^요즘엔 잠을 잘 자다가 늘 그랬듯이 항상 조심하는 무거운 피로도 없고, moning 시간에 졸다가 아팠던 관행을 고치고, 다들 밀려 야근하던 것도 사라졌어요. 패턴을 찾는 것 같다고 할까…팀장님의 처음으로 칭찬도 받고^^일을 잘하니까 오전에 알람 십여개를 맞춰도 마지막 소리를 듣고 일어나다가 수면주기가 돌아오면 한두번 더 깨어나게 되었습니다.잠이 중요하고 과인임을 새삼 실감ㅠㅠ무엇보다 침을 삼키는 것과 과인물을 먹을 때마다 늘 거슬렸던 이물감도 없어졌고, 여기에 집중했던 신경을 이제는 더 효율적인 일에 쓸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나에게는 기쁜 일처럼 상쾌해지고 늘 건강해 보이면서 건강했던 몸매가 좋아졌다.

>

이 지경이 될 때까지 제대로 나를 보지 못한 것이 부끄럽지만, 이제부터라도 꾸준히 약재 도라지즙을 먹으면서 투자하는 견해가 솔직한 이야기에서는 이 컨디션만 유지하는 것이 올해 초의 마지막 목표가 되었다.건강히 아무 병 없이 무난히 지낼 수 있는 것이 좋은 시기인지 안다면 이것을 그대로 유지하고 싶은 마음이 커ㅜㅜ 부디 금년 1년이라도 아낌없이 보내길 바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