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영화/드라마 추천] 주온: 저주의 집

반갑습니다!2020 영상물등급위원회 대학생 기자단 2기채수민입니다 ~

요즈음 수도권을 비롯하여 광주/전남 등 여러 땅에서 사회적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취하는 만큼집에 있는 시간이 거의 매일어났습니다.​저 또한한 집에 있는 시간이 거의 매일러 자연스레 넷플릭스를 자주 있는데요,,여름이 거의 끝나가고는 있지만 여름에는 무서운 공포영화를 꼭 몇편 보고는 한다 !넷플릭스에서 공포영화를 찾다가 제 초등학교 시절 애기들 사이에 가장 무서운 영화를 꼽히기도 했던<주온>이 넷플릭스 드라마로 돌아왔다는 소식을 듣고 하루만에 정주행하게 되었어요 ~​그래서 금일은 <주온>의 드라마판인 <주온: 저주의 집>을 소개해드리려고 한다.

>

>

<주온> 시리즈를 상징하는 귓신이 있슴니다. 바로 ‘카야코’와 ‘토시오’인데요.하지만 이번 드라마에서는 이들이 등장하지 않는답니다 !​왜냐하면 드라마 자체가 영화 <주온> 시리즈와 직접적으로 연관이 없슴니다.영화 <주온> 시리즈가 <주온: 저주의 집>의 내용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영화였다는 설정으로드라마가 시작하기 때문이죠.​<주온> 자체였던 이들을 제외시킨 것은 쉽지 않은 자결이었다고 보지만이들이 등장하지 않은 것이 오히려 신의 한수였슴니다 !사실 <주온> 시리즈가 쇠퇴했던 이유 중 하자신가 ‘카야코’와 ‘토시오’에 그대무 의존하여점프 스퀘어를 남발한 것이죠.​​

>

<주온> 시리즈가 처소음 등장했을 때 불리었던 별명이 있었습니다.공포영화계의 <펄프픽션>이었습니다.타란티노 감독의 <펄프픽션>의 다소음죽박죽 섞인 플롯이 <주온> 시리즈의 특징이었기 때문입니다.희생자 이름이 나쁘지않아오고 이들이 어떻게 죽어가는지 예기를 전개했는데 이번 드라마는 전개 방식이약간 더 친절해집니다.​연도순으로 스토리­를 진행하기 때문입니다.연도순을 던지면서 이 연도에 어느 희생자가 있었는지 스토리­를 펼치기 때문에보는 사람 입장에서는 순차적으로 스토리­를 이해하기 때문에이전 작품들보다는 이해하기 쉬울 것입니다.​​

>

작품들까지 공포의 유발 과정은 꽤나쁘지않아 단순했슴니다.귀신인 ‘토시오’와 ‘카야코’가 깜짝 등장하여 관객들을 놀래키는 ‘점프 스퀘어’ 방식을 사용했기 때문이죠.​하지만 이번 드라마에서는 점프 스퀘어 방식은 지양하고 분위기로 공포감을 조장합니다.귀신보다는 사람들의 몰인격적인 행적을 통해 공포감을 조장하는 것이죠.또한 일­뽄 버블 경제의 후기와 붕괴 시점을 다루고 있기에 당시 일­뽄의 암울한 시대상을 반영하기도 것이죠.고런 J호러 특유의 음산하고 찝찝한 분위기는 <주온> 시리즈에서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던 비디오판의 분위기와 유사합니다.​​

>

이 드라마는 총 6부작으로 구성되어있습니다…그렇지만 각 회당 25분 정도의 분량을 가지고 있기에 다 합쳐도 총 150분여정도의 분량을 가지는 것이죠.그 스토리인즉슨 드라마 치고는 적은 분량을 가지고 있는 것이고 어떻게 보면 영화처럼 빠른 호흡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스토리하죠.그렇기에 1화를 트는 순간 6편까지 순삭으로 드라마를 정주행 할 수 있답니다 !​​

>

이상으로 늦여름을 장식할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인 <주온: 저주의 집>을 소개해드렸습니다.몸관리 유의하시고 이후에도 좋은 글로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