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무리 단계’… 독일 유격수-경쟁 돌입? [폴더블폰] 코닝 “폴더블폰 커버 유리 개발

 “ 테스트 12개월 내 출시 후 메시지 변화” “내년 상용화 계획…독일 쇼트와 경쟁 돌입

삼성전자 갤럭시Z 폴드2(2020년 모델) 코닝 관계자 “벤더 블루글라스(폴더블커버 유리) 솔루션이 개발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어 2021년 상용화할 예정”

코닝이 폴더블폰의 커버유리를 내년에 상용화하면 코닝과 쇼트의 커버유리 경쟁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는 코닝 커버유리가 공급되면 공급망을 가동할 수 있다.이미 레이저 커팅 장비로 UTG를 절단하는 테스트도 마친 상태. – 생산수율과 강도가 기존 드윈시스(삼성D가 공급망)의 휠 절단 방식보다 우수한 것으로 알려졌다.올 9월 제이티는 코닝에 8억원 규모의 UTG 레이저 커팅 장비를 공급하겠다고 발표했다.

도우시스는 현재 월 60만~70만개의 생산능력을 보유, 올해 초 업계 생산능력을 연말까지 월 100만개 수준으로 늘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올해 폴더블폰 판매량은 당초 기대치 450만~500만대의 60% 수준인 270만대에 그쳐 당장 생산능력을 늘릴 필요성이 줄어들었다.

초박막 강화유리(UTG)의 이미지. ▲삼성디스플레이 제공=내년 하반기에 출시될 폴더블폰 신제품에 레이저 커팅 방식을 적용하려면 늦어도 내년 1분기 중에는 관련 장비를 발주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도우시스의 기존 UTG 후가공 공정에 레이저 커팅 방식을 일부 추가하는 등의 방식으로 레이저 커팅 장비의 적용 비율을 점차 늘릴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는 삼성디스플레이의 UTG 후처리 공정에 대해 높은 등을 이유로 불만을 표시해 왔다. 삼성디스플레이 입장에서는 유리원판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기 위해 쇼트와 3년 독점 계약으로 가격을 낮추기 어렵다.삼성전자 무선사업부가 코닝으로 유리원판을 받는 공급망을 별도로 구축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쇼트의 초박형 강화유리 제품인 「센세이션 시리즈」(=쇼트) 「며칠전에는 삼성전자가 자사의 공급망을 포기하고 삼성 D의 단일 공급망을 유지한다고 미디어 기사도 있었다」.

*중장기적으로는 수율과 강도가 기존에 비해 우수한 레이저 커팅 장비로 UTG를 절단하는 방법을 선택할 것으로 예상 “레이저 장비업체 혜택”

미국 코닝의 폴더블폰 커버유리 개발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코닝 제품이 내년에 출시되면 코닝과 독일 쇼트의 커버 유리, 삼성전자와 삼성 디스플레이의 커버 유리 후처리 공정 경쟁도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24일 코…www.thele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