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다고? 건강을 위협하는 고지혈증 내 혈액에 기름기가

 

혈액 속에 기름기가 많아지는 것을 고지혈증이라고 부른다. 피에 지방이 많아 끈적끈적한 상태에서 뇌중풍(뇌졸중) 심근경색 순환기계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순환기계 질환은 암 다음으로 사망원인 통계에서 상위에 오르는 병이다. 그러나 고지혈증은 관리하면 어느 정도 예방하고 극복할 수 있다. 고지혈증의 원인과 예방법을 알아야 하는 이유다.

고지혈증을 나누는 기준은 총 콜레스테롤이 240mgL를 넘거나 중성지방이 200mgdL 이상인 경우다. 고지혈증은 비만이나 유전적 원인으로 오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식습관이나 음주로 생기는 경우도 많다. 기름진 음식이나 과음할 경우엔 혈중 콜레스테롤(특히 나쁜 콜레스테롤)이나 수치가 정상보다 높다. 중성지방 수치가 정상보다 높다.

혈액 속의 지방 성분이 높으면 어떤 일이 발생하는가? 혈관 내의 혈액이 순환하여 지방 부스러기가 혈관 내에 쌓이게 된다. 이런 경우에는 혈관이 좁아져 동맥경화로 이어질 수도 있다. 혈관이 완전히 막히면 협심증이나 심근경색 중풍 말초동맥질환 같은 합병증이 나타나기 쉽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17년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건강보험 적용 대상자 중 ‘고지혈증’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진료 현황을 분석한 결과, 60대 인구 10명 중 1명은 고지혈증인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 수는 여성이 남성보다 1.5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진료 인원도 연평균 9.7%씩 증가해 고지혈증이 현대인의 건강을 위협하는 질환으로 꼽혔다. 남성에게 더 많이 발생하는 원인으로는 잦은 회식을 통한 기름진 음식 섭취와 과도한 음주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앞서 말했듯이 고지혈증은 식습관이나 음주습관으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이는 식습관이나 생활습관 개선만으로도 고지혈증을 예방할 수 있다는 얘기이기도 하다. 특히 최근에는 서구화된 식습관이 일반화되면서 포화지방을 포함한 식품 섭취가 늘고 있는데 이 역시 고지혈증의 발병 위험을 높이는 원인이 된다는 것.

포화지방은 육류나 유제품 같은 동물성 지방에 많이 함유돼 있고 팜유나 코코넛유인 식물성 유지에도 포화지방이 많이 들어 있다. 혈중 중성지방이 높을 경우 밥이나 국수 떡 빵 등 탄수화물을 많이 섭취해 고지혈증이 생길 수 있다.

고지혈증, 이렇게 예방하고 합시다.

우선 고지혈증은 합병증이 나타날 때까지 깨닫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증상이 없을 때도 미리 주기적으로 혈액검사를 통해 고지혈증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유전적으로 고지혈증 고위험군의 경우 평소 생활습관 개선과 주기적인 검사를 통해 발병 위험을 낮춰야 한다.

고지혈증 진단을 받았으면 다른 질환으로 고지혈증이 발생했는지를 알아봐야 한다. 원인 질환을 함께 치료해야 고지혈증도 치료 효과가 있다. 다만 일반적으로 위험요인이 많지 않고 고지혈증 수치가 높지 않다면 3개월 정도 개선과 유산소운동, 금연, 금주 등 생활습관을 바꾸는 노력을 한 뒤 다시 검사해 보는 것도 방법이다. 대부분의 고지혈증은 개선돼도 생활습관이 무너지면 다시 발병 위험이 높아지므로 평생 관리하고 조절한다는 생각으로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다.

동시에 저강도 유산소 운동도 필수다. 유산소 운동은 좋은 콜레스테롤은 높이고 나쁜 콜레스테롤은 낮추며 중성지방 수치를 낮추기 때문이다. 다만 이미 고지혈증이 있는 경우 순간적으로 에너지를 크게 내는 운동(예를 들어 전력질주와 같은)은 심혈관에 부담을 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참고=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