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성도를 자랑하는 국산 애니메이션 영화 레드 슈즈, 높은

 

7월 25일 개봉영화 레드슈즈 후기 제 모습이 조금 달라졌어요.제 마법의 신발 때문이에요.<레드 슈즈> 속 ‘스노우 화이트’ 대사를 포스팅하면서 영화를 소개하게 되면 단순히 소개만 해주는 것이 아니라 셀프 영업을 일이 종종 있다. 특히 단순한 소개가 아닌 이벤트를 통해 소개하는 영화는 이를 기대하는 관객의 반응을 살펴볼 수 있어 더욱 그 영화에 기대를 걸게 한다. 그리고 약 한 달 반 전에 소개한 <레드 슈즈>가 이에 맞는 영화였다.

디즈니와 드림웍스의 제작진이 함께 출연하는 것은 물론 디즈니의 수석 애니메이터로 알려진 김상진 애니메이터가 <레드슈즈>의 애니메이션 감독을 맡았다는 사실만으로도 궁금했기 때문이다. 물론 이를 포함해 이 영화가 궁금했던 대표적인 이유는 따로 있었다. 그것은 한국에서 제작된 한국 애니메이션이지만 그래도 클레이 모레츠나 샘 크라플린 등 할리우드 배우들이 더빙을 담당했다는 점은 놀라운 포인트였다. 할리우드 시장을 겨냥한 것이라던데 어떤지 궁금해서다.

그리하여 개봉 당일 본 <레드 슈즈>는 나름대로의 매력을 갖춘 애니메이션 영화였다. 겉모습으로 쉽게 판단되는 고정관념과 편견을 뒤집는 이야기, 그리고 이를 통해 다른 동화에서는 볼 수 없었던 캐릭터, 그리고 이를 통해 선보이는 메시지까지. 부담 없이 즐길 수 애니메이션 , 그 이상의 매력을 갖춘 작품이었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는 더빙 버전보다는 자막 버전으로 관람했지만 클레이 모레츠와 샘 크라플린을 포함한 목소리 출연 부분이 어색하지 않은 것 또한 좋았다. 한국 애니메이션이라고는 하지만 그만큼 높은 퀄리티의 덕을 톡톡히 본 것 같다. 레드 슈즈는 그만큼 많은 장면에서 만족스러운 애니메이션이었다.

현실을 말해주는 이야기, 하지만 어렵지 않은 캐릭터와 전개! 요구해보면 마녀이기 때문에 바로 공격한 것이 공주였던 것입니다!이런 공주는 여태까지 없었잖아요!<레드 슈즈> 속 ‘마린’ 대사 <레드 슈즈>는 빨간 구두를 180도 변해버린 레드 슈즈와, 세계의 억울한 저주에 걸려 초록 난장이가 되어버린 꽃보다 일곱 왕자를 주인공으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동화왕국을 구하기 즐거운 모험을 그린 영화이다. 백설공주와 일곱 난장이 친숙한 캐릭터 구조로 영화는 완벽하게 다른 이야기로 각색, 새로운 이야기를 전개한다.

사라진 아버지를 찾던 화이트 왕국의 공주 스노우 화이트가 우연히 마법의 구두를 신게 되고, 이전과는 다른 외모의 레드 슈즈로 다시 태어나면서 스토리가 그려진다. 얼굴부터 몸까지 많은 양의 야위고 더 아름다워지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 여기에 공주를 마녀로 오해하는 사건으로 인해 초록빛 난장이가 되는 저주에 걸린 일곱 왕자들이 레드 슈즈를 만나 저주를 풀기 위해 애쓰는 이야기를 그린다. 아아, 저주를 푸는 방법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공주와 키스하는 것이다.
여기까지는 일반 동화와 별 차이가 없다. 하지만 공주가 주인공이면서 외모에 대한 이야기를 직접 하는 영화는 거의 처음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레드 슈즈>는 외모를 바라보는 사람들의 시선, 행동을 직접적으로 보여준다. 외모를 통해 그 사람을 판단하고 평가하는 것이 현 사회에서 볼 수 있듯 영화는 이런 시선을 푼다. 자신의 마법으로 갈등하는 주인공 레드 슈즈와 저주로 인해 바뀐 자신의 모습을 자꾸 욕하는 마린, 이들의 대화를 통해 슬쩍 비꼬는 정도다.

싹 다 뒤집어진다!’레드 슈즈’ 자, 이게 저예요. 진짜 나. <레드 슈즈> 속 ‘스노우 화이트’의 대사라고 해서 그 무게가 무거운 건 아니야. 오로지 내면의 아름다움을 내세우고 있다고 하기에는 그것에 대해 집중하는 마음이 별로 들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에게 익숙한 ‘백설공주’의 이야기를 왜곡시켜 새로운 이야기로 새로운 메시지와 재미를 줬다는 점, 이것이 영화 <레드 슈즈>가 가진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싶을 정도다.

다른 애니메이션 영화에서도 뒤지지 않는 퀄리티로 완성한<레드 슈즈>. 개봉 당일부터 상영관이 적은 점은 아쉽지만 여러모로 무난한 이야기와 깜찍한 캐릭터, 그리고 놀라운 퀄리티 등이 응원되는 영화였다. 전체적으로 아이들과 함께 보기에는 무난한 작품이었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어렵지 않은 이야기, 동화를 적당히 비틀어 새로운 이야기로 느껴진다는 점 등은 충분히 매력적이기 때문이다.
여러 가지로 가볍게 본 영화였던 레드 슈즈 한국 애니메이션 영화라는 점에서 좀 더 긍정적으로 바라볼 수밖에 없었지만, 그만큼 크고 흠 잡을 데 없는 무난한 영화였다는 느낌이다. 개인적으로는 멀린과 아더를 비롯한 일곱 왕자의 호흡에서 크고 작은 코미디들이 재미있었던 영화다. 그만큼 아이들과 함께 보면 충분히 추천할 만한 영화였다고 생각한다. 관객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포인트는 있지만 자막 상영이 적은 것이 흠이라면 흠이기 때문이다. 그래도 더빙도 전문 성우들이 했으니 궁금하면 더빙 버전으로 보는 것도 방법이겠다.
* 엔딩 레딧 직후 쿠키 영상 있음. 엔딩 레딧과 함께 나오는 그림이 영화 이후의 이야기라는 점에서 모두 보길 권한다.일렬평 한국 애니메이션 영화의 새로운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