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왕리 소리주운전 사망사건 동승자가 운전자 회유 시도한다는 의가령의 근황

>

>

>

sound주운전자는 A씨 / 동승자(법인차주)는 B씨​​​A씨가 경찰조사를 받는 도중 지인에게서 문자가 옴​B씨를 적으로 만들지 스토리고, B씨에게 유리한 진술, 즉= sound주운전 방조죄로 엮이지 않게 해달라는 것​대신 합의금이나 이런 쪽은 B씨 측에서 마련해준다는 스토리입니다​​그런데 sound주운전자 A씨는 이 문자를 받고도 B씨의 제안을 거절하는 듯B씨가 “네가 술을 덜 마셨으니 네가 운전을 해라” 라며 sound주운전을 시켰다고 진술함…..하지만 B씨 측의 주장은 다름​이른바 ‘을왕리 sound주운전 사망사고’ 가해자가 동승자로부터 유리한 진술을 해달라는 식의 회유가 있었다고 주장하자 동승자는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17일 경찰에 따르면 도로교통법상 sound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동승자 A씨는 전날 오후 받은 경찰 조사에서 이같은 취지로 진술했습니다.​A씨는 이날 조사에서 지인을 통해 운전자에게 회유성 문자를 보낸 적이 없으며, 대리기사를 부르자고 했습니다는 운전자 B씨의 스토리도 술에 취해 있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할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