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단속기준 강화 제2 윤창호법 시행

>

206년 1스토리 2 윤창호 법이 3 도입된 4후 소음운전 5문재가 醫잠시 醫인지 。인지 。인지 。인지 。인지 。인지 。인지 。인지 。인지 。인지 。인지 。인지 。인지 。인지 。인지 。인지 。인지 。인지 。인지 。인지 올 6월 25일부터 1소음 음주운전 2단속기준과 3처벌이 강화되어 2제2륜창호법이 시행됩니다. 음주운전 단속기준 혈중 알코올 농도가 ▲현행 ▲0.05%에서 ▲0.03%로 ▲엄해져 ▲소음운전 ▲에 대한 ▲처벌 수위는 ▲혈중 알코올 농도 ▲0.030.08%인 ▲경우 1년 ▲이하 ▲징역 ▲500만원 ▲이하 ▲벌금으로 ▲상조정됩니다. 1오늘 2캠래드 인터내셔널과 3모두 4소음운전 5단속 기준과 醫처벌이 醫어떻게 醫변하는지 醫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최근까지 혈중알코올농도 0.05Percent 이상은 면허정지, 0.1Percent 이상이면 취소처분이 내려졌지만, 개정법은 면허정지 기준을 0.03Percent로, 취소는 0.08Percent로 각각 강화했습니다. 혈중알코올농도 0.03Percent는 일반적으로 소주 한잔 마시고 1시간 정도 지났을 때 취기가 오른 상태에서 측정되는 수치로, 소주 한잔이라도 마시면 운전을 한다는 취지로 음주운전 단속기준이 강화되므로 숙취운전을 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

실제 1혈중알코올농도 20.03~0.05%에 3해당하는 4운전자 중 5상당수는 숙취운전을 종용하다 적발된 醫사람과 醫본인임을 알 수 있습니다.|5월||음주운전||단속|현황을|분석해 보면|혈중알코올농도||0.030.05%|운전자||중출근 시간대||오전|610시에|적발된|운전자는|9.33%를||차지했을 것이다.| 전날||늦은|시간까지||과소동을||상태라면||술이||상태에서|상태에서|운전대를||잡는것은|안됨|내일||대중교통을 이용해||출근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

역시 음주운전으로 사람을 치어 숨지거나 중상해를 입힌 경우 최대 무기징역까지 구형할 수 있지만 혈중 알코올 농도 0.08% 이상 상태에서 사망이나 중상해 등의 사고를 낸 경우 원칙적으로 구속하고, 10년 이내에 교통범죄 전력이 5회 이상이거나 음주운전이 2회 이상이면 피해가 경미해도 중상해와 같은 수준의 구형, 구속기준을 적용할 방침이라는 것.​

>

다만 대리운전 귀가 후 주차를 위한 차량 이동의 경우 나쁘지 않고 응급환자 이송을 위한 음주운전 등에 대해서는 처벌 수위를 오전출의도이며 강화된 처벌을 피하기 위해 뺑소니범이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를 감안해 음주운전 도주의 문구에 대한 구형 및 구속기준도 강화하되 음주운전 중 사망문재를 내고 도주한 경우에는 예외 없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