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협력주행버스 실증 시연 세종시 대중교통 구간서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12월 2일 일반버스의 운행도로 상황에서 자율협력주행 기반 대형 전기버스 운행을 시연했습니다.* 자율협력주행 : 자율주행차 및 일반차량이 인프라와 협력하여 안전한 도로주행을 실현하는 기술로 현재 WAVE 방식으로 서울, 제주 등 전국 600km에서 서비스 제공 중

국토교통부는 도심환경에서 자율주행기반 대중교통 운행을 목표로 2018년부터 관련 기술 연구개발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 (연구과제) 자율주행기반 대중교통시스템 실증연구사업(국토교통부 교통물류연구사업)(기간) 2018.4~21.12, (예산) 134.4억원, (참여기관) 한국교통연구원, 서울대, (주)세스트 등 12개 기관

이날 자율협력주행버스(레벨3)는 세종시 BRT*노선(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 – 도담동, 6km 구간)에서 운행되며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간선급행버스체계(Bus Rapid Transit) : 도심과 외곽을 연결하는 주요 간선도로에 버스전용차로를 설치하여 급행버스를 운영하는 대중교통 시스템

(주행) 운전자가 버스시스템으로 제어권을 전환한 후 버스는 제한속도(50kmh)에 따라 일반버스주행현황에서 자율협조주행을 실시하여 정류장에서는 정해진 정차차량 내 정밀정차까지 완료하였습니다.

(편의서비스) 승객이 승하차를 예약하고 승하차 지점에 인접했을 때 승객에게 알려주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도 개발되었습니다.

이 날 가상의 승객은 한솔동 정류장에서 탑승을 예약한 후 타고 정부세종청사 남측 정류장에서 하차했습니다.

(자율협력주행시범) 버스는 주행 중 교통신호정보를 받고(I2V), 교통신호에 맞게 정지 및 주행을 하며, 선행 차량의 주행정보와 선행 차량이 수집한 도로정보(정차 및 돌발상황)를 후방 차량에 제공(V2V)하는 기술도 선보였습니다.

(관제센터) 자율협력 주행 버스의 운행 현황을 모니터링 할 수 관제센터 현황판을 띄우고, 버스에 탑재된 센서의 고장 현황 등을 점검하는 기능도 시연했습니다.

차량통행이 적은 도로에서 중소형버스로 시연했던 작년과 달리 이번 시연에서는 실제 버스노선에 따라 대형버스를 운행하는 등 더욱 발전된 기술 성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내년에는 대형버스와 중소형버스를 동시에 운행하고, 주요 노선을 운행하는 대형버스에서 승객의 집 앞까지 운행하는 중소형버스로 갈아타는 자율협력주행 기반의 복합적인 환승시스템까지 선보입니다”

특히 환승서비스는 정류장 이외의 장소에서 이용자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승차를 예약하면 자율주행버스가 실시간으로 경로를 변경하여 승객을 태우고 내리는 수요응답형 기반의 서비스를 시연할 예정입니다.

국토교통부 백승근 교통물류실장은 이번 시연은 일반 시민의 체감이 높은 대중교통 분야에서 자율협력 주행차가 활발히 사용할 수 있다는 기술 성과를 보여줬으며 특히 대중교통 소외지역 등의 비수익 노선과 출퇴근 시간의 탄력 운용 등으로 자율협력 주행버스를 활용해 수요응답형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시연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마스크 , 거리두기, 참가자 최소화, 식사금지 등 방역수칙을 지켜 진행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