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과 자율주행, 디지털인프라로 견인

4차 산업혁명의 바람처럼 교통부문에도 교통체계의 효율성과 안전성, 그리고 환경배려성을 향상시킬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미래화 신기술로서 자율화, 전기화, 통합화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모빌리티의 개념이 떠오르고 있다. 이 때문에, 스마트 모빌러티의 현실화를 조기에 실현하기 위해서는, 기존 인프라의 혁신이 필요하다는 과제가 있다.고령화나 도시화, 인구구조 전천로 혼식사·혼주 등 공유경제형 생활 패턴이 본인이면서, 새롭게 비즈니스에 의한 제4차 산업혁명이 자연스럽게 다가오고 있다.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는 스마트폰을 통한 정보화는 특히 도시생활에서 필수였던 자가용이 더 필요하지 않을 정도로 우버, 리프트, 카카오 등 이용자 요구에 맞춘 새로운 Online to Offline(O2O) 산업을 탄생시켰다. 기존 공급자 가운데 산업구조로는 좀처럼 해결할 수 없었던 자가용 이용 증가, 통근체증, 소리와 매연 등 도시환경 사건을 해결할 대안이 본인이다. 최근 각광받고 있는 인공지능(AI) 관련 기술은 사회 전반에 걸쳐 제4차 산업혁명을 향한 전천후를 일으키고 있다.

>

교통 부문에 있어도, 기술의 융·복합에 의해, 교통 체계의 효율성이나 안전성 및 환경 배려의 향상을 도모할 필요가 있다. 교통체계의 선진국 간에 논의되는 미래형 신기술은 자율화(Mobility Automation) 전기화(Mobility Electrification) 이렇게 통합화(Mobility Integration) 기반의 스마트 모빌리티 개념이다.즉 자율주행자동차와 전기자동차가 신교통수단에 편입되고 이를 기존 교통시스템과 연계하는 통합서비스를 의미할 것이다.이렇게 되면 자율주행과 친환경기술 및 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해 보다 안전하고 깨끗하고 편리한 교통서비스가 국민에게 제공된다. 자가용을 이용하던 기존 통행특성이 각자의 통행목적에 따라 공유차량과 대중교통을 상호 연계하는 취사선택으로 자유롭게 바뀔 수 있다. 스마트폰이 그 한가운데 있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교통혼잡을 유발하는 자가용 수요를 줄일 수 있어 교통서비스의 품질이 대폭 향상될 기대된다.그렇다면, 사회 기반 인프라(SOC)인 도로, 철도, 항공 및 공공 교통 등, 현재 수준의 교통 인프라로, 저런 고품질의 서비스가 가능할까. 예를 들면, 도로에서 자동차와 운전자, 이용자가 서로 통신함으로써 정보를 공유하면, 각자의 요구에 따른 최적의 경로나 수단의 선택이 이루어져 교통의 흐름이나 교통 문제, 대기오염이 개선되기 때문이다. 다시 스토리-해 스마트 모빌리티의 현실화를 조기에 실현하도록 기존 인프라의 혁신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기간 최소한의 물리적인 유지관리만으로 운영되던 도로 등 사회기반 인프라는 앞으로는 정보통신기술(ICT), , 인공지능 등의 기술이 융복합될 수 있도록 디지털 인프라로 전환해야 한다.

>

자율주행차의 차량 센서 기능이나 가격 등 기술 한계를 극복하고 도로를 주행하는 다른 차량과 능동적인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차량과 도로(V2I), 차량(V2V)이 유기적으로 정보를 연계하도록 지원하는 것이 디지털 인프라 개념이었다. 단기적으로는 도로의 기하구조나 도로표지 등을 개선하고 데이터베이스를 구성하는 물리적인 인프라의 고도화가 필요하다.이를 기반으로 도로의 정밀지도를 구축하고, 주행중인 차량을 확실하게 추적할 수 있도록 측위기술을 융합하며,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를 적용하는 정좌신시설을 확충하면 디지털인프라(Digital Infrastructure)가 구성돼. 중장기적으로는 인공지능에 의해 교통류의 이동성을 최대로 유지하고, 교통 빅데이터 분석에 의한 교통안전을 관제하는 논리적인 인프라 기술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 그래야 미래의 교통체계인 스마트 모빌리티를 선도적으로 실현하는 국가 대열에 포함될 수 있다. 미국이 20년 이상 연방국가교통부(USDOT)에 연합전략실(JPO)을 두고 있으며, 독일은 2013년 12월 연방국가에 기존 부처를 교통디지털인프라부(Ministry of Transport & Digital Infrastructure)로 개편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

2010년의 약 25조원을 정점으로 연평균 약 6% 규모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었던(2017년에는 약 22조원) SOC예산을 디지털/논리적인 인프라를 구축하는 정책으로 전환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주요 기간 도로망인 고속도로 약 4,000㎞, 국도 약 1만 3,000㎞, 철도 약 3,000㎞, 주요 신도시 자율주행 기술 실증 일부 도로를 포함해 총 2만㎞를 추진 대상으로 선정할 경우 향후 5년간 약 6조원(연간 1조 2,000억원, 즉 SOC 예산 축소분) 규모의 재정 투자가 필요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렇게 되면 국토교통부문에서 미래 성장 동력을 이끌어갈 4차 산업혁명은 디지털 인프라에서 시작합니다.문: 문영준/한국교통연구원 교통기술연구소장, 김규옥/한국교통연구원 자동차정책·기술연구센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