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nd원 사재기 일침이 속시원한 이유

며칠 전 블락비 박경이가 트위터에서 sound WONE 사재기를 하고 과일도 몇몇 가수들처럼 사재기를 하고 싶다. 이런 트위터를 올렸습니다. ​

>

이에 대해 언급됐던 가수들은 여기에 강경대응을 한다며 고소를 진행하겠다고 했고, 거기에 자신들의 SNS를 통해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면 신대중적으로 그들의 이야기를 믿는 사람은 거의 없다고 소견을 합니다. 50대가 송가인보다 다른 가수를 착하고 소뮤직을 눌러 소음원 차트 1위를 하고 트와이스 엑소보다 소음원 차트 1위를 해서 이런 것에 누가 납득하겠는가.. ​

>

이런 것에 언급된 가수들은 모두 실력있는 가수들이라는 것을 사람들은 의심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차트에서 사재기를 해서 순위를 올렸다고 의심받는 것은 사실이기도 하고, 그런 행동을 한 것에 대해 그들의 ‘매스ound’가 이해가 안 가는 것은 아닙니다. 또한 십계곡을 만든 “sound악”이 순위에 들지 못하고, 사람들이 듣지 못하고 과자 신곡을 홍보할 수 있는 수단이 점점 줄어들고, 옛날에는길거리에서인기를얻고입소문으로랭킹되는길보드차트라는것도있었는데요새는그런걸로등수를올리는것은정말거의불가능한상태이고거기에무과한빠른화천으로인해곡을내도금방사라지는그런일이일어나게됩니다. ​

>

소음원의 사재기를 하고 가장 피해를 보는 것은 요즘 열심히 활동하고 홍보를 해서 조금씩 반응이 나오고 순위가 높아지는 가수들이 피해를 봅니다. 사람들은 요즘 차트를 믿지 않아요. 아이유와 함께 소음원을 내면 차트를 완전히 끼어들 수 있는 가수들의 순위만 믿을 수 있고, 역주행을 했다는 가수가 있으면 과연 정말 역주행인지 의심하게 되는 그런 현실을 만들어 버렸다고 할 수 있습니다. ​

>

이는 헤이그인 회사의 차트에서 이 음악가 흥행을 했다는 그런 것을 보여주기 때문이 아닌가 싶은데, 이런 것을 막기에는 소견보다 어렵다고 소견합니다. 여기에 대한 이야기를 보면 여러 대의 휴대전화를 가지고 실시간으로 계속 스트리밍해서 순위를 올리고, 어느 정도 순위가 올라가면 가수의 인지도와 표준 스트리밍하는 사람들에 의해 순위가 유지되고 괜찮은 곡은 홍보되는 형태로 계속 유지되는데, 이런 일이 언제까지 계속될지 모르겠네요.

태그: